버렸던 프라이팬이 ‘그 집’에… 혐오가 아픔이 되었다



몇 년 전, 다세대 주택 3층에 살았던 적이 있다. 우리 가족이 살던 3층은 방이 세 개인 가정집이었고 1, 2층은 한 층마다 원룸이 3개씩 있었다. 1층 원룸 중 하나는 이주 노동자들이 숙소로 사용하여 작은 공간에 10명 정도가 복작복작 모여 살았다.그들은 퇴근 시간이면 현관을 열어 놓고, 워커를 복도에 내어놓은 채 웃통…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