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 때문에 불쾌했던 영화… 묵은 오해를 풀었다



<연인>에서 피력된 주저하지 않는 ‘말하기’는 당혹스러울 만큼 솔직했다. 열여섯 소녀의 가난과 고립, 이로 인한 수치심과 애정결핍 그리고 마침내 성에 대한 욕망과 내밀한 경험까지, 어떻게 이렇게 생생히 그리고 담담히 써 내려갈 수 있을까? 이런 고백은 용기일까 아니면 광기일까. 소설 <연인>의 작가 마…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