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미터 교량 건설보다 어렵네, 264쪽 ‘다리’ 짓기



스스로를 진단컨대 난 분명 ‘하고잡이'(Workaholic)였다. 어느 날 문득 고갤 들어보니, 오십대도 중반 길 다리를 건너고 있었다. 생각이 딱딱하게 굳어져가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뭔가 돌파구가 필요했다.쇠고기 사먹을 벌이를, 닭고기 사먹을 벌이로 줄이자고 결심한다. 일의 굴레에서 벗어나 더 늦기 전에 하고 싶…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