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로 선장 뽑고 다치면 보상 받던 중세 해적들



지난 2017년부터 2018년 사이에 상선에 몸을 싣고 인도양과 대서양, 지중해와 북해 등지를 오갔다. 종일 해도를 보고 배를 조종하고 화물을 관리하며 뱃사람으로 살았다. 위성으로 망망대해에서도 제 위치를 잃지 않는 세상이 되었다지만 바다 위엔 육지와는 전혀 다른 어려움이 넘쳐흘렀다.<원피스> 같은 만화나 &lt…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